명절증후군에 ‘쇼핑’하는 사람… 전년대비 75% 증가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최근 시댁 방문, 명절 음식 준비 등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쇼핑으로 풀려는 여성이 증가하고 있다. CJ오쇼핑은 이러한 여성들을 겨냥해 패션, 뷰티, 다이어트 등 일명 ‘명절증후군 타파 상품’을 집중 방송하고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고 20일 밝혔다.

CJ 오쇼핑에 따르면 추석 직후 사흘간(16~18일) 주문금액은 연휴 시작 전 사흘(11~13일)과 비교했을 때 55%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75% 늘어난 수치다. 특히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이자 출근 전날인 18일에는 주문금액이 전주보다 40% 증가했다. 

17일 방송 15분만에 약 240여개 판매된 ‘구찌 뱀부 시계’

평소 구입하기 어려웠던 고가의 패션 의류와 잡화, 여행상품 등을 사며 명절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여성이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CJ오쇼핑이 추석 연휴 기간 진행한 ‘파세티 코펜하겐 밍크코트’ 방송은 238만 원부터 시작하는 높은 가격대임에도 불구하고 20여분만에 160여개가 팔렸다. 120만 원 가량의 ‘구찌 뱀부 시계’ 역시 방송 15분만에 240여개 판매됐으며, 150만 원을 호가하는 ‘스페인 일주’여행상품도 목표치를 65% 초과 달성하는 주문전화가 몰려 왔다.

엄지족들의 쇼핑 열풍도 뜨거웠다. 모바일 CJ몰에서는 명품 잡화의 주문금액이 추석 직후 사흘간 전년 대비 70% 올랐으며 이미용품 역시 40% 늘었다. 백화점 정가 70~100만 원대의 상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 기획전 ‘이태리 명품잡화 한정특가’의 상품은 16일 하루 만에 100여개 판매됐다. 30만 원대인 ‘SK-II 피테라 에센스 세트’도 추석 직후 3일간 전주 대비 50% 높은 주문금액을 기록했다. 

21일 방송하는 ‘BE_GE 클라우디아 플랩백’

CJ오쇼핑은 여성들의 ‘힐링 쇼핑’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패션, 뷰티, 다이어트 등 ‘명절증후군 타파 상품’ 편성을 확대하고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또 프리미엄 패션과 다이어트 관련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21일 오후 9시40분부터는 심플한 디자인의 ‘BE_GE 클라우디아 플랩백’을 판매하며, 23일 오후 9시45분에는 100% 천연 양가죽으로 제작된 ‘비욘드클로젯 가죽 자켓’을 선보인다. 명절에 과식으로 불어난 살이 고민인 고객들을 위한 건강식품 ‘풋사과 다이어트’를 21일 오후 1시40분에 10% 할인가로, 같은 날 오후 7시35분에는 진동 운동기기 ‘유승옥의 쉐이크 보드’를 방송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