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OMC 회의 개시…”9월 금리인상 가능성 아직 높지 않아..

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할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이틀간 일정으로 20일 시작됐다.

현재 0.25∼0.5%인 기준금리를 이번 회의를 통해 인상해야 할지를 놓고 현재 FOMC 참석자들 사이에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고 전한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회의 초기 분위기만으로 볼 때는 9월 금리 인상론이 관철될 확률이 그리 높지는 않다는 의견을 보였다.전문가들이 이런 의견을 내는 근거는 최근 발표된 경제지표들이 9월 인상을 뒷받침하기에 미약하다는 점이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은 지난해 12월 금리를 올릴 때부터 통화정책의 두 축인 고용과 물가 가운데 고용 쪽을 강조하고 있지만, 대표적인 미국 고용지표인 월간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은 지난 8월에 금융시장의 예상에 못 미치는 15만1천 건에 그쳤다.이는 지난 6월과 7월에 각각 27만 건을 웃돌았던 것과 비교하면 부진함이 두드러지고, 올해 평균치 18만2천 건과 비교해도 미흡한 수준으로 평가됐다.다른 한 축인 물가를 보더라도, 기준 지표에 해당하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전년대비 상승률은 올해 들어 지난 2월에만 1.7%를 기록했고 이후에는 1.6%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는 0.2% 상승했지만 같은달 소매판매는 0.3% 감소하며 앞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그리 크지 않을 수 있음을 내비쳤고, 산업생산은 3개월만에 예상보다 큰 0.4%의 감소폭을 보였다.1.2%로 잠정 발표됐다가 1.1%로 수정된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 역시 조기 금리인상론자에게는 부담이 되는 지표다.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은 지난달 3분기 GDP 성장률을 3.4%로 제시했지만, 이후 계속 예상 성장률을 하향조정하고 있고, 이날 다시 2.9%로 낮췄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