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ㆍK스포츠 의혹’ 野 “권력형비리ㆍ박근혜 일해재단” 靑 “일고 가치 없다”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 설립 인허가를 둘러싼 의혹이 국정감사를 앞둔 정치권의 최대 쟁점으로 부상했다. 핵심은 신청 하루만에 이뤄진 설립허가 특혜 의혹, 기부금 모금에서 청와대의 대기업 압력 여부, 언론에서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배후 역할 등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이틀째 청와대를 겨냥한 공세를 계속했다. 청와대는 이날도 거듭 “일고의 가치 없다”고 선을 그었다.

21일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를 “박근혜 정권의 안전을 뒤흔들 사안”이라고 규정하며 “권력 비선 실세에 관한 문제로 시작해 대기업의 거액 자금 출연, 불투명한 재단운영 까지 등을 종합해볼 때 권력형 비리 정황이 드러났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모씨(최순실씨)간의 특수관계 성격도 이례적”이라며 “최모씨와 특수관계인에 의해 설립된 재단이 허가 과정을 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어떻게 하루만에 재단 설립을 해줄 수있는지 이해가 불가하다”며 “미리 (허가)해주기로 권력 실세 사이에서 합의되지 않은 이상 이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또 “이어진 대기업의 ‘묻지마 출연(금)’ 800억원이 다 자발적이라고 하는데 과연 가능할까”라며 “전경련이 청와대 지시나 권력 실세 협조 요청 받으면 돈 모금하는 기구로 전락한 것 아닌가”라고 했다. “청와대는 어제 ‘허튼 소리’, ‘정치공세’라면서 딱부러지게 해명 못하고 있다”며 “국회 차원서 이 문제를 집중해서 다룰 수 밖에 없다, 남은 국감 기간에도 이 문제를 따질 것”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것은 제 2의 일해재단, ‘박근혜 일해재단’이라고 본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내가 (김대중 정부 시절) 박정희 기념관 건립을 할 때 전경련에서 30억을 모금하고, 어떤 기업도 모금을 하지 않았다”며 “그때 나는 박정희 대통령이 18년간 집권했고, 많은 재벌을 탄생시킨 대통령이기 때문에 200억 정도는 단숨에 모금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되질 않았다, 그러다가 박근혜 대통령이 MB정부 후반에 대통령 후보로 거의 확정적이니까 그때 약 1000억이 모금됐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것이 재벌”이라며 “이 재벌들이 한중 FTA 후속대책으로 합의된 농어촌상생기금에도 돈 한 푼 내지 않는다, 그런데 이들이 800억원을 자발적으로 냈다고 하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거듭 야권의 주장을 일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21일 오전 춘추관에서 현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 씨가 대기업들로부터 수백억원을 출연받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에 개입하고 청와대 비서진 발탁에도 관여했다고 밝힌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제기된 의혹들은 언급할만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했다. 두 재단의 설립 특혜 의혹에대해서도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정 대변인은 관련 의혹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측에서 검토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이 아닌데 무슨 확인을 하느냐”며 별다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두 야당이 오는 26일 시작되는 국감 증인 채택을 두고 벌써 대치 중이다. 야권은 대기업에 기부금 납부 압력 의혹을 받고 있는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두 재단 관계자, 전국경제인연합회 및 기업인 등의 증인채택을 요구하고 있으나 여당은 한 명도 안된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