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재단, 한국전통문화 홍보시설에 ‘프랑스 식당’ 짓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청와대 개입 의혹을 받는 미르재단이 ‘한국의 집’에 프랑스 요리학교와 식당을 설치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CBS 노컷뉴스는 한국문화재단과 미르재단이 지난 7월 ‘한식문화 세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국문화재단은 당초 “한국의 집 정체성과 상충돼 취선관 내 (학교와 식당) 운영은 맞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했으나 이후 돌연 입장을 바꿔 프랑스 실습 식당의 한국의 집 입점이 사실상 확정됐다.

한국의 집은 내ㆍ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홍보하기 위한 공간으로, 현재 한식당과 전통혼례식장, 민속극장 등이 들어서 있다.

[사진=한국의집]

이번에 미르재단이 추진하는 사업은 한국의 집의 취선관을 임차해 프랑스 유명 요리학교 ‘에꼴 페랑디’와 ‘페랑디-미르 학교’를 설립해 한식ㆍ프랑스식 실습 식당을 운영하는 것이다.

문화연대 최재영 사무처장은 “한국의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공간에 외국요리학교를 세운다는 것은 매우 이상한 발상”이라며 “필요하다면 다른 곳에 설립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미르재단은 지난해 10월 설립 허가 신청을 낸 지 하루 만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허가를 받아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보통 재단 설립 허가는 15~20일 가량이 소요된다.

또 미르재단은 설립 후 단 이틀만에 전경련을 통해 SK,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대기업으로부터 재단 기금 486억 원을 끌어모아 의혹의 중심에 섰다.

일각에선 미르재단 관계자가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동행하는 등 현 정부로부터 이례적인 대우를 받는 점에 비추어 재단 설립 당시부터 청와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