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 미르ㆍ K스포츠재단, 기업 800억원 자발적 기부… 소가 웃을 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미르재단ㆍ 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 “(기업들이 이 재단에)800억원을 자발적으로 냈다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항간에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건재한 진짜 이유가 이 두 재단 탄생 내막을 깊숙이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며 “이것은 제2의 (전두환 대통령의)일해재단, 박근혜 재단”이라고 했다. 미르재단ㆍ K스포츠재단은 박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 정윤회 씨의 전처이자, 박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최태민 목사의 딸인 최순실 씨가 설립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이 의혹에 대해)대정부질문 통해서도 철저히 파헤쳐야 하지만 국감에서도 관련 상임위에서 철저히 파헤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두 재단은 정관도 가짜로 만들었고 특히 K스포츠는 이사장 선임도 가짜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기업이 두 재단에 모금한 사실이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박정희 기념관 모금을 할 때 전경련에서 30억, 어떤 기업도 내지를 않았다”며 “그 때 저는 박정희 대통령 18년 집권했고 200억은 모금될 것이라고 봤지만 안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MB(이명박)정권 후반기 대통령 후보로 확정되니까 그 때 2000억 모금됐다”며 “박정희기념관은 지금 400~500억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게 재벌의 생태”고 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정권의 부침에 대해서 잘 알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재벌들이 한ㆍ중 후속으로 된 농어촌 상생기금에 돈 한 푼 내지 않는다. 그런데 어떻게 800억원을 자발적으로 냈다고 얘기한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서도 철저히 파헤쳐야 하나, 국감에서도 관계 상임위에서 철저히 파헤치겠다. 만약 지금처럼 청와대가 발뺌하고 솔직히 밝히지 않는다고 하면 국정조사 또는 검찰 고발, 특검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