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추가 핵실험 징후 포착…2번, 3번갱도에 대형 위장막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의 5차 핵실험이 감행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2번 갱도에 이어 최근 3번 갱도의 입구에 대형 위장막을 설치한 장면이 포착돼 북한이 조만간 6차 핵실험에 돌입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군 당국은 21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추가 핵실험 등 핵과 미사일 도발을 추가로 감행할 수 있다고 보고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9일 5차 핵실험을 실시한 2번 갱도 입구와 향후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높은 3번 갱도 입구에 모두 대형 위장막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입구 위장막은 모두 5차 핵실험 이전에 설치된 것이라고 한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 역시 지난 16일(현지시간) 공개한 위성사진에서 2번 갱도 입구의 위장막이 지난 9일 핵실험 이후에도 철거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3번 갱도 입구에 위장막이 설치된 사실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상태였다.

지금까지 북한은 5차례의 핵실험을 모두 1번이나 2번 갱도에서 실시했다. 3번 갱도에서는 아직 한 번도 핵실험을 하지 않은 것이다.

이 때문에 군 당국은 3번 갱도에서 향후 6차 핵실험이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북한 핵실험장이 소재한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사진=구글지도]

올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군 당국은 지금까지 꾸준히 북한의 핵실험은 북한 지도부의 결심만 있으면 언제든 감행할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혀온 바 있다.

또한 향후 3번 갱도에서 핵실험이 실시될 여지도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2번 갱도와 3번 갱도는 5차 핵실험 직전 상태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즉, 핵실험 준비를 완료한 상태로 관측되고 있다는 의미다.

북한은 1번 갱도에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실시했다. 2차(2009년 5월 25일), 3차(2013년 2월 12일), 4차(2016년 1월 6일) 핵실험은 2번 갱도에서 했다.

5차 핵실험 장소는 4차 핵실험 장소와 불과 400~500m 거리였던 것으로 파악된다.

북한이 지난 20일 로켓 엔진 성능시험 장면을 공개한 점을 고려하면 조만간 핵실험과 ICBM 시험 발사를 동시에 또는 빠른 시차를 두고 실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가장 유력한 도발 날짜로는 오는 10월 10일 북한 조선노동당 창당 기념일이 꼽힌다.

북한이 ICBM 시험 발사에 성공하고, 추가 핵실험에 성공하면 북한이 미국 본토를 핵무기로 타격하는 상황이 보다 더 현실에 근접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