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대출 스팸 문자 급증…잠잠하던 도박 문자도 다시 증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최근 3년 간 불법대출 관련 스팸 문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세에 들어섰던 도박관련 스팸 문자는 올해 들어 다시 증가세다. 신고된 스팸 문자 중 불법대출, 도박관련 스팸 문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휴대전화 스팸 신고 관련 자료에 따르면 불법 대출 스팸 문자는 2014년 약 120만 건에서 2015년 약 190만 건, 2016년 7월 기준으로는 이미 전년도 신고 건수를 넘어서며 195만건을 기록하고 있다.

불법대출 문자는 전체 신고 문자중 가장 많았으며, 116만건이 신고된 도박 관련 스팸 문자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2014년 501만 건이 신고돼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도박 스팸문자는 2015년 169만건으로 크게 줄었지만 2016년 7월 기준으로 110만 건 이상이 신고되며 연말에는 지난해 신고건수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또 2016년 7월 기준으로 3위와 4위를 차지한 통신가입과 성인 관련 스팸문자도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현 의원은 “스팸 중에서도 도박이나 불법 대출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며 “사행성을 조장하는 도박이나 개인의 삶을 무너뜨릴 수 있는 불법대출 등에 대해서는 철저한 단속과 엄격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 의원은 “아이들도 도박이나 성인용 스팸을 쉽게 받을 수 있는 만큼 개선이 시급하다”며 “다가올 국감에서 이 부분을 반드시 지적하고 해결 하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