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고 성능 ‘960 PRO’ 2TB 공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3세대(48단) V낸드를 탑재해 성능을 크게 높인 ‘960 PRO’를 공개하며, 소비자용 NVMe SSD 시장 확대에 나섰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M.2 규격의 ‘960 PRO’ 2TB는 기존 ‘950 PRO’ 512GB보다 용량은 4배, 속도는 1.4배 향상됐다.

특히 3세대 V낸드, 초고속 컨트롤러와 펌웨어, 2GB 모바일 D램을 탑재해 고성능 SATA SSD보다 6배 이상 빠른 3500MB/s의 연속읽기 속도와 4배 이상 빠른 2100MB/s의 연속쓰기 속도를 구현했다. 이는 HDD보다 30배 이상 빠른 것으로, 고해상도 영화 1편(3.7GB)을 1초대에 전송하고 2초 만에 저장할 수 있다.

또 임의읽기와 쓰기 속도도 최대 44만 IOPS, 36만 IOPS를 구현해 기존 소비자용 NVMe SSD보다 최대 3배 빠르게 멀티태스킹 작업을 수행한다. 이에 따라 실제 부팅 속도, 애플리케이션 실행, 게임 실행시 화면 구동 등의 작업 시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

소비전력 부분은 초절전 회로 규격(L1.2)을 적용해 절전 모드에서 에너지 효율(5mW 소모)을 크게 높였고, 자동으로 온도를 조절하는 과열 방지 기능을 갖춰 극한의 환경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960 PRO 2TB’는 최대 5년의 기간 혹은 총 쓰기 사용 용량 1200TBW를 보증하고, 사용자의 제품 활용성과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뉴 매지션(New magician)’과 ‘NVMe 드라이버 2.0’이 지원된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 제품 마케팅팀 김언수 전무는 “SATA SSD의 한계를 돌파한 ‘삼성 NVMe SSD 960 PRO’ 제품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성능과 새로운 차원의 사용 만족감을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소비자용 NVMe SSD’ 대중화 시대를 더욱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21일 서울 호텔신라에서 열린 ‘삼성 SSD 글로벌 서밋 2016(Samsung SSD Global Summit 2016)’에서 ‘새로운 가능성으로의 여정(Journey into the new possibilities)’이라는 테마로, IT 기자들을 초청해 신제품 NVMe SSD 라인업과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960 PRO/EVO 라인업은 ① 960 PRO: ‘2TB, 1TB, 512GB’, ② 960 EVO: ‘1TB, 500GB, 250GB’ 등 총 6개 모델이며, 오는 10월부터 한국, 미국, 중국, 독일 등 세계 50개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NVMe (Non-Volatile Memory express)란 PCIe 인터페이스 기반의 SSD를 탑재한 서버와 PC의 성능과 설계 유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만든 프로토콜이다. 초고속, 고용량의 데이터 처리에 적합하다.

TBW(Total Bytes Written)란 총 쓰기 사용 용량을 뜻하며, 단위는 TBW(Tera Bytes Written)로 표기함. 1200TBW는 총 1200TB의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