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수원화성 방문의 해 기념 콘서트

[헤럴드경제=박정규(화성)기자]수원대 수원화성문화융합센터(센터장 이재복 수원대 한국화과 교수)는 오는 24일 수원 제1 야외음악당에서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의 후원으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아리아 콘서트’를 개최한다.

수원화성문화융합센터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 주최한 이번 콘서트는 수원화성 방문의 해 기념으로 수원시민에게 문화적 휴식과 예술향유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원대가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수원화성문화융합센터는 수원대의 교육자원으로 수원과 화성의 문화자원을 연결하는 예술기반의 특성화 사업을 구상하고 진행하는 기구다. 콘서트 외에도 다채로운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수원대는 지난 4월 수원문화원과 수원지역의 문화교류 및 예술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대 음악대학 교수와 130여명의 연주자로 구성된 이번 콘서트는 무료로 진행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