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리치]베일에 싸인 中안방보험 창업자 ‘우샤오후이’

[헤럴드경제=슈퍼리치팀 민상식ㆍ윤현종 기자] “10년 내 우리 브랜드를 내건 회사를 모든 대륙에 설립해 어느 곳에서나 ‘니하오’(안녕하세요)라는 중국어 인사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지난해 초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중국 안방(安邦)보험그룹 창업자 우샤오후이(吴小暉ㆍ50)가 한 말이다.

우 회장의 이런 발언은 근거 없는 자신감이 아니다. 안방보험은 최근 거침없는 글로벌 인수ㆍ합병(M&A)으로 가장 주목받는 중국기업 중 한 곳이다.

중국 안방보험그룹 창업자 우샤오후이(50)

최근 2년 사이 미국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 등에서 여러 글로벌 기업을 사들였다.

네덜란드의 비바트보험, 벨기에 나겔마커스와 피데아보험 등 최근 2년간 안방보험이 해외 M&A에 쏟아부은 금액만 135억달러(약 15조원)에 달한다.

2014년 9월에는 동양생명을 1조1300억원에 인수, 중국 자본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금융업계에 진출하며 이름을 알렸고, 올 4월에는 알리안츠생명 한국법인 매입 계약도 체결했다.

안방보험

이같은 공격적인 M&A 중심에 있는 인물이 우샤오후이 안방보험 회장이다. 그는 ‘중국의 워런 버핏’으로도 불린다. 보험사 수입을 해외 기업과 자산을 사들이는 데 사용하는 전략이 워런 버핏(Warren Buffettㆍ86)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닮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우 회장이 쌓아올린 부(富)와 혼맥에 대한 많은 정보가 베일에 싸여있다.

중국 유대상인으로 비유되는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 출신인 우샤오후이는 싱가포르국립대를 졸업한 후 고향인 윈저우에서 공무원으로 일했다.

하지만 몇년 후 고향을 떠나 자동차 렌탈ㆍ매매 사업을 하다 2004년 자본금 5억위안의 자동차 보험사 안방화재보험을 창업했다.

이후 부동산과 광산, 인프라 건설 등에 투자해 막대한 수익을 냈고, 2010년과 2011년 각각 생명보험사와 자산운용사를 세웠다. 

동양생명

주식투자 등으로 두둑한 자금을 확보한 후에는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며, 안방보험은 설립 12년만에 총 자산 1230억달러 규모의 중국 5대 종합보험사로 몸집을 키웠다.

이같은 안방보험의 급성장 배경에는 우 회장의 막강한 인맥 네트워크가 뒷받침됐다. 그가 인맥을 쌓은 비결은 유력가 딸들과의 세 차례 결혼이었다.

첫째와 둘째 부인은 각각 저장성과 항저우의 유력 집안의 딸이었다.

우샤오후이의 세 번째 아내는 덩샤오핑(鄧小平) 전 국가주석의 외손녀 덩저루이(鄧卓芮)였다. 우 회장은 덩저루이와 결혼한 2004년 안방보험을 세웠다. 당시 이 혼맥이 안방보험의 인허가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해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확실히 밝혀진 것은 없다.

덩샤오핑 전 국가주석의 외손녀 덩저루이

안방보험 설립 직전 일했던 투자회사 BJ인베스트먼트에서도 권력자들과 관계를 맺을 수 있었다.

대표적인 인물이 BJ인베트스먼트의 설립자이자 안방보험 창업 멤버인 천샤오루(陳小魯)이다. 첸샤오루는 중국 공산당 혁명원로 천이(陳毅)의 아들로, 막강한 인맥을 동원해 자본금을 끌어오고 인허가 업무를 따내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금융업계에서도 우 회장은 최고위층 인사와의 ‘관시’(關係ㆍ관계)를 잘 활용하는 경영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안방보험의 초기 투자자로는 상하이(上海)자동차, 중국석유화공(시노펙) 등 중국의 대표적인 국영 업체가 참여했다.

비상장사 안방보험이 수차례의 증자로 지분 구조가 복잡하고, 경영이 투명하지 않다는 점은 향후 성장의 걸림돌로 지적된다.

실제 중국 안방보험 그룹의 주식 지분은 우샤오후이의 여동생 및 친인척, 지인들에게 집중돼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안방보험그룹이 중국 정부 기관들에 제출한 서류를 검토한 결과, 100여명의 개인주주들이 우 회장의 고향인 저장성 평양(平陽) 현에 주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안방보험의 지분은 39개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데, 이들 회사의 지분을 우 회장의 친족과 지인 100여명이 나눠 가진 형태다. 친인척 및 지인들은 총 400억달러가 넘는 지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된다.

안방보험은 생명보험 사업부문에 대해 내년 홍콩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처럼 복잡한 그룹의 지배구조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