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브래드피트 이혼소송…무슨일이?

[헤럴드경제] ‘브란젤리나’ 커플이 파경을 맞았다.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은 20일(현지시간) 앤젤리나 졸리(41) 가 법원에 브래드 피트(53)와의 이혼 소송을 신청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 부부의 법률대리인인 로버트 오퍼 변호사는 AP 통신에 졸리의 이혼청구 소송을 확인하면서 “가족의 건강을 위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연예전문 매체인 TMZ는 졸리가 법원에 자녀 6명의 양육권을 달라는 내용과 함께피트의 자녀 방문 권리 승낙을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이로써 2004년 영화 ‘미스터 앤드 미시즈 스미스’에서 만나 결혼으로 이어진 ‘브란젤리나’ 커플의 인연은 12년 만에 막을 내렸다.


여배우 제니퍼 애니스턴과 이혼 후 피트는 2005년 졸리와 새 연애를 시작해 오랜 연애를 거쳐 2014년 8월 프랑스의 저택인 샤토 미라발에서 마침내 화촉을 밝혔다.

피트와 졸리 부부는 케냐, 에티오피아, 베트남에서 입양한 아이 셋과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 셋 등 6명의 자녀를 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