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해외 원정성매매 알선’ 연예기획사 대표 실형(1보)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여성 연예인들에게 해외 원정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예기획사 대표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이상현 부장판사는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알선등) 혐의로 기소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2) 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벌금 1500만원, 추징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

함께 성매매 알선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강 씨 기획사의 이사 박모(34) 씨에게는 징역 1년에 벌금 1000만원이 선고됐다. 알선을 도운 임모(40) 씨는 벌금 600만원, 오모(30·여) 씨와 윤모(39)씨는 벌금 400만원의 형이 각각 내려졌다. 


재판부는 “강 씨등은 남성 재력가들에게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여성 연예인등을 소개해 영업 목적으로 성매매를 하게 했다”며 “이들의 범행은 여성의 성을 상품화해 건전한 성문화를 해치는 등 사회적 해악이 크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강 씨등이 지난해 4월과 5월 인기 여가수 A(29) 씨와 연예인 지망생 등 여성 3명을 재력가 남성에게 소개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강 씨등은 소개팅 명목으로 연예인과 재력가를 연결해줬을 뿐 성매매를 의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강 씨와 박 씨는 연예기획사 대표와 이사로 활동하면서 남성 재력가들에게 여성 연예인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대가를 받은 것이 인정된다”며 “영업으로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강 씨가 지난해 3월 미국에서 연예인 B(29)씨와 재력가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에 대해서는 “성매수남이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고 그 진술서의 증거능력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죄를 내렸다.

재판부는 강 씨가 앞서 비슷한 수법의 범행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뒤 출소 두달도 되지 않아 범행을 저지른 점, 재판과정에서 범행을 부인한 채 공범들에게 책임을 전가한 점을 고려해 양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강 씨와 박 씨는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재력가 남성 2명에게 유명 가수와 연기자, 연예지망생 등 총 4명의 여성 연예인을 소개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알선 과정에서 수수료 명목으로 미화 약 5만 8000달러(약 6300만원)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임 씨와 오 씨, 윤 씨는 여성 연예인을 강 씨에게 소개하는 등 범행을 도운 혐의로 불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강 씨는 운영하던 연예기획사 투자자로부터 투자금 회수를 독촉받자 “연예인 성매매를 해서라도 돈을 갚겠다”며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해외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여성연예인들과 연예지망생은 모두 법원에서 벌금 2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강 씨는 앞서 여배우 성현아 씨에게 재력가를 소개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지난 2014년 법원에서 징역 6개월에 추징금 3280만원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