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ㆍ정진운, 3년째 열애…“JYP 한솥밥 식구에서 연인으로 발전”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원더걸스 예은과 2AM 정진운이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21일 오전 예은의 소속사 JYP엔테인먼트와 정진운의 소속사 미스틱 엔터테인먼트는 “예은 양과 정진운 군이 음악이라는 공통 분모를 가지고 2014년 초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정진운 군이 미스틱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옮긴 현재까지도 예쁜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예은과 정진운이 3년째 열애중이라고 보도, 서로 음악적인 동반자가 되고 있다고 알렸다.

[사진=OSEN 제공]

두 소속사 측은 “JYP 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음악적인 교류를 통해 각별한 친분을 이어왔다”며 “두 사람은 현재도 서로의 음악데 대한 아낌없는 조언과 배려, 지원을 통해 뮤지션 커플로서 아름다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은은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 올해 상반기 ‘와이쏘론리(Why So Lonely)’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2008년 2AM으로 데뷔한 정진운은 지난 6월 솔로엘범 ‘윌(Will)’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