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지구는 역대 가장‘熱熱’했다

지난 8월 지구의 온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는 전 세계 8월 평균 기온이 16.52℃로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8월보다 0.05℃ 높았다고 밝혔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8월은 평균 기온이 20세기 평균치보다도 0.92℃ 높아 관측 역사 이래 5번째로 더운 달로 기록됐다.

올해 여름(6∼8월) 평균 기온 역시 20세기 평균보다 1.21℃ 높아,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를 넘어섰다..

이로써 세계 평균 기온는 16개월째 최고기록 경신 행진을 이어가게 됐으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가 역대 최고로 더운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 평균기온과 비교한 올 8월기온. 붉은색이 진할수록 평균보다 높다는 뜻. [출처= NOAA]

NOAA는 “월별 최고 기록이 계속 깨지는 것은 137년 관측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WP는 “올해 초반 강한 엘니뇨가 기온 상승의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paq@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