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인테리어의 여유] 99% 천연석영 소재 고강도 싱크상판

한화L&C ‘칸스톤’

주방 상판은 김칫국물, 커피, 와인 등 음식물 얼룩 때문에 지저분해 보이기 쉬운 공간이다. 한화L&C가 이같이 얼룩진 주방상판을 새롭게 교체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칸스톤’<사진>을 추천했다. ‘칸스톤’은 대한민국 명품 브랜드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며 품질을 인정받은 강화천연석 소재 주방 상판이다. 99% 순도의 석영(Quartz)이 소재로 사용됐으며, 천연석재를 그대로 사용한 듯한 자연스러운 느낌의 패턴과 색상이 화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공간 연출을 가능하게 한다. 


‘칸스톤’의 가장 큰 특징은 천연소재에 첨단기술을 더해 천연 대리석보다도 강도와 내구성이 더욱 뛰어나다는 점이다.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경도가 뛰어난 석영을 주원료로 사용해 표면 긁힘과 파손의 위험이 적다. 여기에 첨단기술을 더해 천연 석재에서 일어날 수 있는 깨짐이나 색상 불균형 현상을 최소화 했다. 또한 국내 친환경 인증은 물론 글로벌 친환경 인증제도인 NSF, 그린가드(Greenguard), SCS 등을 모두 획득하며 안전성을 공인 받은 인테리어 건축마감재이다. 또한 이 제품은 수분 흡수율이 매우 낮아 세균번식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천연석 대비 표면 공극이 없어 김칫국물, 커피, 와인 등 음식물 얼룩이 생기지 않아 주방 위생에 우수하다.

한화L&C는 “ ‘칸스톤’은 주거용 공간뿐만 아니라 대형 식음료 체인점, 은행 등 금융기관, 공공기관의 민원실 카운터 등 사람들의 손이 많이 닿는 곳이나, 고급스러운 분위기 연출이 필요한 상업용 건물에서의 적용이 가능해 예비 신혼부부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고 전했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