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지구는 역대 최대로 뜨거웠다… 16개월 연속 기록 경신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지난 8월 지구의 온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는 전 세계 8월 평균 기온이 16.52℃로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8월보다 0.05℃ 높았다고 밝혔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8월은 평균 기온이 20세기 평균치보다도 0.92℃ 높아 관측 역사 이래 5번째로 더운 달로 기록됐다.

올해 여름(6∼8월) 평균 기온 역시 20세기 평균보다 1.21℃ 높아,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를 넘어섰다..

[사진=역대 평균 기온과 비교한 올해 8월의 기온. 붉은색이 진해질수록 평균보다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출처는 NOAA]

이로써 세계 평균 기온는 16개월째 최고기록 경신 행진을 이어가게 됐으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가 역대 최고로 더운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NOAA는 “월별 최고 기록이 계속 깨지는 것은 137년 관측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WP는 “올해 초반 강한 엘니뇨가 기온 상승의 원인”이었다며 “엘니뇨가 주춤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이례적인 고온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