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복귀 후…CJ대한통운 잇단 M&A “오너 의사결정이 중요”

-‘이재현 복귀’ CJ대한통운, 글로벌 M&A 속도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CJ대한통운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경영 복귀 이후 글로벌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CJ대한통운은 20일 서울 필동로 CJ인재원에서 동남아 전자상거래 1위 기업인 라자다그룹과 역(逆)직구 물량의 국제특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는 이날 “이재현 회장의 복귀로 내부적으로 보다 큰 M&A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국과 동남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뻗어나가서 미국과 유럽을 아우르는 큰 M&A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20일 서울 중구 필동로 CJ인재원에서 열린 계약행사에서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왼쪽)과 맥시밀리언 비트너 라자다 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 회장이 장기적인 관점을 갖고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대형 M&A의 경우 오너의 의사결정이 중요하다”며 “이 회장이 건강상의 문제로 당장 활동하기 어렵겠지만 건강이 회복되면 장기적으로는 대형 M&A를 추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은 잇단 M&A를 통해 2020년까지 글로벌 5대 물류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지난해 중국 최대 냉동냉장 물류기업인 CJ로킨을 인수하고 지난 8월 중국 3대 종합 가전업체인 TCL과 물류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를 설립했다. 최근에는 말레이시아 센추리 로지스틱스를 인수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에 계약을 맺은 라자다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6개국에서 5억6000만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은 한류, 케이팝(K-POP)의 영향으로 한국 유명 브랜드와 중소 제조사 상품들의 온라인 판매가 느는 추세로 한국발 역직구 물량 확대가 기대된다.

박용석 CJ대한통운 해외본부장은 “라자다와의 협업을 통해 동남아시아 시장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매출액이 100억원까지 증가할 것”이라며 “이후 동남아시아 내 M&A를 통해 택배시장도 진출하는 등 매년 30%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