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캐피탈 직원 사칭 대출사기 국내 총책ㆍ인출책 등 2명 검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중국의 대출 사기 조직에 속아 대포통장에 입금한 6000여만 원을 찾아 송금하려한 중국 동포 국내 총책ㆍ인출책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국내 총책 A(30) 씨와 인출책 B(32) 씨 등 중국 동포 2명을 21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 5∼6일 국내 대출 사기 피해자 6명으로부터 입금 받은 6886만원을 서울의 은행에서 인출해 중국 조직으로 송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인출책을 모집하고 중국 조직에 돈을 보내주는 역할을 맡았다.

B 씨는 “경매 아르바이트를 모집하는데 대금을 입금할 통장이 필요하다”며 택배 기사로 위장해 대포통장을 직접 모집했다.

경찰 조사결과, 범행에 사용된 대포통장 명의자 대다수는 B 씨가 올린 아르바이트 모집 글에 속아 통장을 넘겨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에게 지시를 내린 중국 현지 조직은 캐피털 회사 직원을 사칭해 국내에 전화를 걸어 “은행보다 저리에 돈을 빌려줄 수 있는데 신용 등급을 높이려면 먼저 돈을 입금하라”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 씨가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피해금을 인출하는 폐쇄회로(CC)TV 장면을 토대로 추적해 A씨 일당을 붙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