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관광공사, 창립 1주년 ‘미래전략 2020’ 비전 제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관광공사가 ‘미래전략 2020’을 수립하고 비전을 제시했다.

관광공사는 지난 21일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인천관광공사 창립 1주년 기념식에서 4대 전략 목표 달성을 핵심으로 한 ‘미래전략 2020’을 발표했다.


공사는 지난 1년간의 성과와 사업들을 점검, 보완하고 개선점을 바탕으로 인천관광의 미래를 위한 중ㆍ장기 정책 대안들을 마련했다.

‘미래전략 2020’에는 국내ㆍ외 관광 트렌드와 빅데이터 분석, 집단지성 및 전문가 의견수렴, 그리고 공사가 처한 내ㆍ외부 환경을 진단, 미래 전략 키워드를 도출하고 오는 2020년까지 달성해야 할 공사의 경영 목표와 4대 전략ㆍ12대 과제가 담겨있다.

공사는 출범 후 1년간 인천관광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공기업으로서, ▷인천관광 발전을 위한 기반 조성 ▷인천 중심의 관광 변화 주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상생 등 3가지 측면에서 9가지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공사는 ‘대한민국 관광의 미래를 선도하는 1등 공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선포하고, ‘3대 관광도시 진입’, ‘서해안 해양관광 도시 명소화’, ‘핵심거점 가치 재창조’, ‘2020년 자립경영 체계 확립’등 이를 달성하기 위한 중기 경영목표를 제시했다.

특히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4대 전략으로 ‘인천관광 리더십 강화’, ‘핵심사업 고도화’, ‘인천관광 경쟁력 강화’, ‘미래성장 기반 구축’으로 설정했다.

또 관광거점 육성, 인천관광 브랜드 가치 창조, MICE 위상 정립, 섬 관광 활성화, 신 사업발굴 및 재원조달 다각화, 성과 창출형 조직문화 정착 등 12개의 구체적인 세부 추진 과제를 수립해 이를 근간으로 세부 계획을 수립ㆍ추진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비전 발표와 함께 2020 인천관광의 밝은 청사진을 위한 선결 과제인 시 의존형 대행사업 구조 개선과 신규 사업 투자를 위한 재원확보에 힘써 2020년 미래 인천관광을 선도하는 보다 독립적인 공사로 변모를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관광공사 황준기 사장은 “지난 1년간 3개의 기관이 모여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성과보다는 개선돼야 할 부분이 반복되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인천시, 인천시의회, 경제청 등 인천관광의 핵심적 정책 파트너와 끊임없는 소통과 이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관광의 미래를 선도하는 1등 공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