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미얀마 시장 본격 공략 나선다

-미얀마 양곤시 현지에 지점 개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이 미얀마 양곤시 현지에 지점을 개설하고 본격적인 미얀마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일동제약 측은 신설된 미얀마지점을 통해 대표 브랜드인 아로나민을 비롯한 유산균제, 항균제 등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가는 한편 동남아시장 개척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미얀마지점장(홍용호 해외사업부 차장)을 파견하고 빠른 현지화 전략을 위해 품목 허가등록, 마케팅 등의 업무를 담당할 현지인 채용도 마쳤다.

일동제약은 이미 지난 2014년 미얀마 현지에 아로나민골드에 대한 허가등록을 완료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올해부터 현지 TV광고도 진행하는 등 미얀마 비타민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아로나민골드의 현지 매출액은 약 50만 달러 수준으로 전년 대비 두 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일동제약은 “미얀마 내 아로나민의 브랜드 파워를 대한민국에서의 영향력 수준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