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정국에 野 집중 성토…“국민 SNS에 의존”ㆍ“朴 대통령 8일 만에 현장 방문”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ㆍ장필수 기자]연이은 강진으로 야권이 일제히 정부 대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국가 안전시스템 부재 속에 국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존해 지진 속보를 접했다는 비판과 활성단층에 원전이 배치된 배후로 ‘원전 마피아’가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사건 발생 8일 만에 현장 방문했다는 점도 비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진 상황에서 국민이 의존한 건 SNS 뿐”이라며 “국민은 SNS를 통해 지진 대처법을 공유하며 여진을 대비했다. 국가기관이나 지상파 방송사도 제 기능을 못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는 무능한 지진 대응에 대해 즉각 국민에게 사과하고 무책임하게 대응한 책임자 문책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최인호 최고위원은 “(원전이 있는)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란 결론이 과학적으로 주장됐다”며 “지질연구원이 2012년까지 이 같은 결과를 내렸는데 사회적 파장을 우려로 정부가 이를 발표하지 못하게 했다는 정황도 제기됐다. ‘원전 마피아’가 배후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게 사실이라면 법적ㆍ행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춘진 최고위원은 “월성 1호기를 수명 연장해 가동하고 있는데 지진에 취약하다”며 “고리원전보다 월성이 먼저 폐기돼야 한다”고 원전 대책을 촉구했다. 

[사진=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8일 만에 현장을 방문하는 건 문제가 있다”며 “앞으로 특별재난지역은 박 대통령 방문 후에 이뤄진다고 봐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무책임ㆍ무능을 보고 국민이 불안감을 더 느꼈다”며 “국민안전처가 세월호 사태 당시와 같은 모습을 그대로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뒷북처’라는 조롱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