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 경주시에 특별교부세 20억 투입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행정자치부는 지진 발생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주시에 특별교부세 20억원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행정부는 “경주시가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 인한 민생 불안 요인을 해소하고 관광 고도로서의 위상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경주시가 건의한 시급한 현안사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행자부는 지진으로 기와 등이 파손된 한옥 밀집주거지역인 황남역사문화미관지구 내 파손된 도로 개보수, 공공시설 개보수, 인도 등 정비사업에 10억원을 지원한다. 또 여진 우려로 급감하는 관광객의 유치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불국사 인근 진입로 정비사업으로 10억원을 지원한다.


행자부는 특교세 긴급 투입으로 민생안정과 세계문화유산이 많은 관광 고도의 위상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있다. 행자부는 “경주시의 조속한 복구와 주민생활 안정을 위해 최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