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요람된 고대 일대…서울시 ‘안암동 캠퍼스타운’ 본격 착수

-서울시ㆍ고려대ㆍ성북구 21일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 업무협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고려대 안암동 캠퍼스 일대가 청년들이 창업 꿈을 키우는 캠퍼스타운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가 ‘창조경제 캠퍼스타운’ 1호로 추진 중인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이 서울시-고려대-성북구 3자 협력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 21일 박원순 시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3개 기관간 공동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 네트워크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창조경제 캠퍼스타운’는 유흥가 일색의 대학가를 청년창업의 요람이자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바꾸는 사업으로, 대학과 지역의 상생발전을 유도하는 새로운 유형의 서울형 도시재생 모델이다. 서울시가 2025년까지 1520억원을 투입하고, 인적자원, 공간, 장비 등 대학이 가진 유ㆍ무형 자산을 결합해 추진된다.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 사업은 2020년까지 서울시가 100억원을 투입, 창업육성을 핵심으로 주거안정, 문화특성, 상권 활성화, 지역상생이 동시에 이뤄지는 지역창조형(도시재생 활성화사업) 방식으로 추진 중이다.

우선, 이달 초 창업ㆍ창작 전용 공간 파이빌(π-Ville)을 조성했다. 이 공간은 창작, 창업, 문화예술, 공연, 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구현하도록 고안됐다. 안암동 캠퍼스타운 사업의 일환인 청년 창업 등 일자리 창출, 대학문화 특성화 사업과 연계하여 운영할 예정이며 서울시가 운영비로 4년간 8억원을 투입한다.

여기에는 15개의 창업ㆍ창작 입주공간, 강당, 코워킹스페이스, 아이디어카페, 3D프린터 오픈랩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11월 본격 운영을 목표로 현재 고려대에서 운영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서울시와 고려대는 28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종합적인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 사업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시는 하반기 중으로 대학과 자치구의 제안을 받아 단위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프로그램형’ 10개소를 발굴해 내년부터 추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현재 ‘캠퍼스타운 조성사업(프로그램형) 발굴 계획’을 수립 중이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시가 고민하는 청년실업과 청년일자리 문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해결하는 해법으로 고려대의 자원과 안암동 지역협력을 통해 지역특성에 맞는 맞춤형 사업을 시행해 서울형 창조경제인 ‘창업중심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이 성공할 수 있도록 공공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