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성폭력 3년새 3배 급증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성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초등학생이 3년 새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부터 성폭력 예방을 위한 교육이 필요한 지적이다.

2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청에서 받은 성폭력 사안 자치위원회 심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초등학생의 성폭력 사건 수는 439건이었다. 이 사건에서 가해학생은 484명, 피해학생은 655명이었다.

초등생 성폭력 사건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2013년 130건이었던 초등생 성폭력 사건은 2014년 310건, 2015년 439건 등이었다. 최근 3년 새 세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초등생 뿐 아니라 전체 학교 내 성폭력 사건 발생 현황도 우려되는 수준이다. 지난해 학교 내 성폭력 사건은 총 1842건이 일어났다. 이중 가해 학생은 2139명, 피해학생은 2632명 등이었다.

김 의원은 “어느 누구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제도를 만드는 것은 국가의 중요한 책무”라며 “성폭력 사건이 일어나는 연령대가 낮아지는 만큼 초등학교부터 예방을 위한 교육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