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 낮아진 눈높이…신입직 희망연봉 평균 2400만원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취업포털 잡코리아의 조사 결과 올해 신입직 취업을 위해 구직활동을 해 온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이 평균 2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초 잡코리아가 조사한 중소기업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 2455만원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다.

잡코리아는 올해 자사사이트를 통해 신입직 구직활동을 해 온 이력서 중 취업희망 업직종과 희망연봉을 공개한 43만4982건의 신입직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올해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400만 원으로 집계됐으며, 최종학력에 따라 100만~800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세부적으로는 고졸 학력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200만원, 2ㆍ3년제 대졸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300만원, 4년제 대졸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600만원, 대학원 졸업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3000만원이었다.

4년대졸 구직자의 희망연봉(2600만원)은, 올해 초 잡코리아가 각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4년대졸 신입직 평균연봉 중 대기업(평균 3893만원) 보다 크게 낮고, 중소기업 신입직 평균 연봉(2455만 원)보다는 소폭 높은 수준이었다.

신입직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은 취업하고 싶은 업ㆍ직종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업종 중에는 ‘건설ㆍ화학ㆍ제조’ 업계로 취업하고 싶어 하는 신입직 구직자의 평균 연봉이 26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기전자ㆍIT정보통신(평균 2,400만원)’과 ‘금융ㆍ서비스ㆍ유통(평균 2,400만원)’ 업계 취업희망자의 희망연봉이 그 뒤를 이었다.

직종별로는 ‘연구개발ㆍ설계’ 직무로 취업하고 싶어 하는 구직자의 희망연봉이 평균 27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뒤 이어 ‘마케팅ㆍ무역ㆍ유통(평균 2500만원)’, ‘생산ㆍ제조(2500만원)’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측은 “취업의 어려움으로 인해 신입직 구직자들의 눈높이가 소폭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 결과를 해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