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강체전차선ㆍ차축베어링 등 핵심부품 ‘독일 이노트랜스 2016’에 전시

-국내산 철도부품 세계시장에 첫 도전장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코레일(사장 홍순만)이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철도 핵심부품을 국제 철도 시장에서 처음으로 선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코레일은 2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리는 ‘이노트랜스 2016’을 통해 ▷교류철도용 보호계전기 ▷250km/h급 강체전차선 ▷고속차량용 수평댐퍼 ▷자동복합 전기연결기 ▷철도차량용 차축베어링 ▷가동브래킷 변형검측장치 ▷철도무선통신장치 LTE-R 단말기 등을 전시했다. 


이번에 전시되는 제품들은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김병수)이 추진하는 국가연구개발(R&D)사업인 ‘철도 핵심 부품ㆍ장치 기술개발 2단계’ 과제로 강소기업과 공동 개발한 시제품들이다.

코레일은 이 시제품들을 현장 적용시험과 실증시험을 거쳐 오는 2018년 4월 말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노트랜스(Innotrans)는 독일에서 1996년 개최 이래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철도 차량ㆍ수송기술 박람회로, 베를린 엑스포센터에서 오는 23일(현지시간)까지 나흘간 2940개 업체, 13만여 철도전문가들이 참가한다.

코레일은 철도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로 안정적인 부품 공급과 철도 운영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고 해외진출을 통해 위축된 국내 철도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철도 핵심부품이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국제경쟁력을 갖춘 핵심기술력 확보는 물론, 철도부품 강소기업 육성을 통한 국가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한몫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