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온라인 쇼핑업계 평균성장률 2배 높아…방문자도 2위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이 지난해 신현성 대표가 KKR, 앵커에쿼티파트너스와 손잡고 회사의 경영권을 되찾은 이후, 1년동안 온라인 유통 업계 평균 성장률보다 2배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는 등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티몬에 따르면 작년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1년간의 티몬의 월별 성장률은 전년 동월 대비 평균 40%에 달했다. 이 같은 수치는 통계청 조사 시 동기간 국내 온라인쇼핑이 평균 19.2% 성장한 것과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발표한 올해 소셜커머스 3사(티몬, 쿠팡, 위메프)의 평균 성장률 19.1%와 비교했을 때에도 2배이상 높은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다. 

매출뿐 아니라 방문 고객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지난해 동기간 대비 올해 8월 티몬의 모바일 주간 순방문자수는 59.5% 증가했다. 특히 일주일간을 기준으로 매일 티몬을 찾는 충성고객이 전년 대비 650%나 늘었다. 모바일앱 전문 트래픽 분석업체 앱애니에서도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업계의 월평균 모바일 방문자수가 400만인데 티몬은 500만을 넘어서며 종합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iOS 사용자가 134만명 늘어나 타 채널 대비 압도적인 사용자수 1위를 나타내고 있어 특정 플랫폼에 한정되지 않고 균형적으로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온라인 쇼핑업계 가운데 가장 빠르고 크게 성장하고 있는 이유로 해외여행과 같은 핵심카테고리의 폭발적인 성장에 무제한 무료반품 등 고객만족을 위한 특화 서비스가 더해졌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티몬의 해외여행카테고리는 2015년에는 100%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전년동월과 비교해 평균 68%의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패키지여행과 함께 자유여행에 있어서도 항공권과 숙박, 입장권 등 각각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모두 모아 볼 수 있는 ‘원스톱 여행채널’을 구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자상거래 업계 유일하게 시행하고 있는 무제한 무료반품제에 힘입어 패션 카테고리의 성장도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8개월간 티몬 패션카테고리는 전년 동기대비 50% 성장했다. 패션 카테고리 중에서도 의류 부문이 60% 증가해 가장 성장 폭이 컸고, 잡화 부문은 41%, 스포츠레저용품이 30% 증가했다. 특히 의류나 신발류의 상품은 온라인 몰에서 직접 착용해보고 구매하지 못한다는 단점을 티몬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무제한 무료반품제 실시를 통해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무제한 무료 반품제도는 고객들이 실제 본인에게 어울리는지 확인하고 구매 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해 패션 쪽 성장을 촉발 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는 “고객 우선 중심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핵심되는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가격경쟁력과 이용의 편의성을 더한 결과 동종 업계 평균 대비 2배 이상의 높은 성장을 지속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더욱 과감한 서비스 투자와 추진력 있는 경영을 바탕으로 쇼핑 트랜드를 리드하는 대표 쇼핑채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