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마약 안전지대’ 공식 깨졌다, 마약사범 검거 건수 10년새 200% 증가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경찰의 마약류사범 검거 건수가 지난 10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검거 인원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이 2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마약류검거 건수는 지난 2005년 2957건에서 지난해 6106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경찰의 마약류사범 검거 건수는 2009년 5923건으로 최고치를 찍은 뒤 소폭 줄어들다가, 2011년 3902건을 기점으로 다시 반등했다. 이후 증가세는 2012년 4049건, 2013년 4429건, 2014년 4567건으로 계속됐다. 마약류사범 검거 인원도 2005년 4090명에서 지난해 7302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마약류사범 검거 인원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관할지역은 경기남부로, 2005년 770명에서 지난해 2107명으로 3배가량 증가했다. 부산도 2005년 294명에 머물렀던 마약류사범이 2015년 616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반면, 전북은 마약류사범 검거 인원이 2005년 140명에서 2015년 82명으로 최근 10년 사이 유일하게 줄어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