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태완·박노민 웨이버 공시…박준혁 등록

[헤럴드경제]한화 이글스의 내야수 김태완(32)과 포수 박노민(31)이 방출됐다.

한화는 20일 “KBO에 김태완과 박노민의 웨이버 공시와 외야수 박준혁의 정식 선수 등록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태완은 2006년 한화에 입단해 올해까지 1군 무대에 645경기에 나서 타율 0.263, 

사진=osen

75홈런, 283타점을 기록했다.

2008년과 2009년에는 23홈런씩을 치며 한화 중심 타자로 뛰었다.

하지만 2013년부터 부상에 시달리며 그라운드에 설 기회가 줄었다.

올해에는 1, 2군을 오갔고, 1군 무대에서 대타로 나서며 20타수 7안타(타율 0.350)를 기록했다.

박노민은 2004년 포수로 입단했고, 지난해 외야수로 전향했다.

1군 개인 통산 성적은 193경기 타율 0.218, 8홈런, 40타점이다.

정식 선수로 등록될 박준혁은 3일 경찰 야구단에서 전역했다. 올해 퓨처스리그에서 타율 0.343, 3홈런, 44타점을 기록했고 최근 대전구장에서 1군 선수와 함께 훈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