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문화예술인들의 메카’ 된다

-지역별 복합주민공동시설에 차별화된 ‘예술분야별 특화 창작공간’ 조성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복합주민공동시설(복컴)’에 문화예술인들의 창작·공연·전시·교육 등을 위한 특화된 ‘문화예술인 창작공간’이 조성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앞으로 건립되는 ‘복합주민공동시설’에는 7개 주요기능(동사무소ㆍ보육시설ㆍ체육관ㆍ도서관ㆍ노인여가시설ㆍ지역아동센터ㆍ문화의집) 이외에, 음악ㆍ미술ㆍ연극 등 문화예술인들의 작품 활동과 개인 악기연습, 공연ㆍ전시 등이 가능한 ‘문화예술인 창작공간’을 설계시부터 반영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의 ‘복합주민공동시설’에도 다목적체육관ㆍ다목적강당ㆍ문화강좌실ㆍ알파룸 등이 설치돼 있어 문화예술인들이 창작공간으로 사용 가능했으나, 무대 및 음향설비 부족, 전용 객석 미설치 등으로 인해 이용에 불편이 있어 활성화 되지 못했던 것을 개선해 기능을 한층 강화키로 한 것이다.

이 같은 방침은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하나로서, 주민설명회 및 설문조사, 각종 사례조사 등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수용한 결과다.

행복청은 이번 ‘복합주민공동시설’의 문화예술인 창작공간 시설 개선방안을 통해, 각 시설별 미술ㆍ음악ㆍ공예ㆍ무용 등 특정 예술분야의 주제를 선정해 앞으로 설계시부터 차별화된 공간으로 특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문화예술인 작품 활동뿐 아니라 작품에 대한 전시ㆍ홍보로 연계되도록 문화ㆍ전시갤러리 공간을 ‘복합주민공동시설’ 내 적극 확보하고, 무용ㆍ스포츠댄스 등 다양한 예술분야 발굴 및 문화 창작자와 문화소비자의 교류공간으로서 ‘문화의 집’의 역할이 강화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행복청 김준연 과장(공공시설건축과)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복합주민공동시설이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창작과 공연의 공간으로 활용돼 주민들이 보다 가까운 장소에서 문화예술을 접하고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