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머리 상해 80% 이상 낮추는 에어백 개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현대모비스가 횡방향 충돌 시 탑승자의 머리 상해를 80% 이상 줄여주는 ‘승객 간 에어백’ 개발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승객 간 에어백’은 기본적으로 충돌지점 반대 쪽의 탑승자를 보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횡방향 충돌이 발생했을 경우, 충돌지점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탑승자는 커튼 에어백이나 사이드 에어백의 보호를 받을 수 있으나, 옆 사람은 관성에 의해 동승자의 어깨나 머리, 혹은 좌석에 머리를 부딪혀 치명적인 상해를 입을 수 있다. 


이런 사례들이 지속적으로 보고되자 유럽의 차량안전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앤캡(Euro NCAP)은 2018년부터 승객간 에어백 장착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지난 14년 밝힌 바 있다.

한 예로 1350kg의 대형차가 50km/h의 속도로 차의 운전석 측면을 받았을 때, 충돌지점에서 먼 동승자가 머리에 받는 상해 정도 HIC(Head Injury Criterion)는 1700~1900으로 600~800인 운전자 머리상해에 비해 두세 배 가량 높았다. 유로 안전법규 기준인 HIC 1,000은 두개골이 파열되는 정도의 중상에 해당한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승객 간 에어백’은 같은 상황에서 동승자가 머리부분에 받는 상해를 HIC 300대로 80% 이상 뚝 떨어트린다. 운전석 우측에 장착된 ‘승객간 에어백’이 전개되면서 동승의 머리가 운전자의 어깨가 아닌 에어백 쿠션에 닿아 가벼운 찰과상 정도의 충격만 받게 되는 것이다. 이는 유로 앤캡의 최고 안전 등급 기준인 HIC 500보다도 훨씬 낮고 글로벌 경쟁사보다도 더 안전한 수준이다.

또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와 동승자 간 충격에 대비한 ‘듀얼모드’와 함께 운전자 혼자 주행할 때의 측면 충돌 상황에 대비한 ‘싱글모드’에 대한 기술 개발 완료도 눈 앞에 두고 있다. 운전자가 혼자 주행을 하던 중이라도 오른편에서 강한 충돌이 일어나면, 관성에 의해 동승석 쪽으로 튕겨나가게 된다. 이때 치고 들어오는 충돌면에 머리를 부딪히는 경우가 있어 ‘싱글모드’에 대한 대응도 중요하다. 유로 앤캡은 이 때문에 2020년부터는 ‘싱글모드’에 대비한 충돌 안전 평가도 검토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하나의 ‘승객 간 에어백’ 모듈로 ‘싱글’과 ‘듀얼’ 두 가지 충돌 모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한 기술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싱글’과 ‘듀얼’ 모드에 각각의 에어백으로 대응하는 경쟁사들과는 달리, 현대모비스는 하나의 모듈로 통합해 기술 완성도와 원가경쟁력을 크게 높여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