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여의도 파크원을 품다

우선협상권 확보…강남-강북 잇는 발판 마련

새로운 ‘랜드마크’로 주목받고 있는 여의도 옛 파크원 부지에 현대백화점이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의 백화점’ 진출을 선언했다. 현대백화점은 21일 파크원 내 상업시설을 운영하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오는 27일 파크원 개발시행사인 (주)Y22와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백화점은 지난 20일 마감된 여의도 옛 파크원 부지 대형 쇼핑몰 운영권 입찰에 단독으로 입찰 의향서를 제출했다.

현대백화점은 파크원 내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의 백화점을 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규모는 지하7층~지상 9층, 영업면적은 2만7000평으로 현재 영업중인 서울 시내 백화점 중 규모가 가장 크다.

파크원 개발 사업에 있어 여의도에 들어서는 현대백화점을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정지선 회장의 의지도 크다. 이번 사업 추진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정 회장은 “파크원에 들어서는 현대백화점을 대한민국 최고의 랜드마크로 만들 것”이라며 “현대백화점그룹의 위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Flagship Store)’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업계는 현대백화점이 여의도 진출이 압구정, 무역센터 등 강남권으로 집중돼 있는 시장을 강서ㆍ강북권으로 확대하기 위한 발판으로 보고 있다. 최근 강북은 백화점ㆍ쇼핑몰 오픈, 백화점 리뉴얼 오픈 소식이 이어졌던 유통업계 빅 3(롯데ㆍ현대ㆍ신세계)의 경쟁에서 비교적 소외돼 있던 것이 사실이다. 현대백화점 여의도점(가칭)이 생길 경우 현재 운영 중인 강서권의 목동점과 강북권의 신촌점까지 포함해 강남과 강북을 잇는 거점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출점으로 현대백화점은 전국에 총16개 백화점을 운영하게 되며, 이 가운데 서울에만 8개 점포를 두게 된다.

IFC몰과 갤러리아 면세점 등 상업시설의 진출이 잇따르고 있는 점은 백화점 진출의 긍정적인 신호로 분석된다. 과거 오피스 밀집지대라는 특성 탓에 유통업체의 진출이 더뎠던 여의도에 상업시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서울 중심권, 한강에 접해 있는 파크원 부지의 우수한 접근성 덕분에 여의도만이 아니라 강남과 강북 상권을 동시에 공략이 가능하다.

손미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