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급증…8월 18만명, 6개월 사이 6만명 증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경기부진이 장기화하면서 장기실업자가 급증하고 있다. 6개월 이상 일자리를 찾지 못한 사람이 지난달 18만명을 넘어서며 8월 기준으로 17년만의 최대치를 기록했다. 장기실업자 비중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당시 수준이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수는 지난달 18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만2000명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규모는 실업자 기준을 구직 기간 1주일에서 4주일로 바꾼 1999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특히 지난달 6개월 이상 실업자 수는 1999년 8월 27만4000명을 기록한 이후 8월 기준으로 최대치다.

장기실업자 수는 경기부진이 본격화된 2014년 이후 매달 평균적으로 1만∼2만여명씩 증가하다 지난해 5월 이후부터는 3만∼4만여명으로 확대됐다. 이어 지난 7월 5만1000명, 지난달에는 6만2000명으로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이로 인해 전체 실업자에서 차지하는 장기실업자 비중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전체 실업자 중 장기실업자 비율은 18.27%로 IMF 외환위기의 한파가 몰아쳤던 1999년 9월 이후 최대치다.

1999년 당시 20%에 달했던 장기실업자 비율은 이후 꾸준히 하락해 2010년 이후에는 7∼8% 선을 유지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5월 장기실업자가 비중이 10%대로 올라선데 이어 올해 7월에는 10% 후반대까지 치솟는 등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장기실업자가 늘고 이들의 비중이 증가하는 것은 경기부진이 심화하면서 일자리를 찾기가 그만큼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의 장기실업자 급증세는 기업들의 신규 고용능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것을 보여주는 현상으로 해석된다.

게다가 최근 조선과 해운 등 취약산업의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대량실업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장기실업자가 급증해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구조조정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이 장기실업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