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말하는대로’ 유희열X하하 “더럽게 재미 없을 줄 알았는데… 반성했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유희열과 하하가 JTBC 새 예능 ‘말하는대로’ MC로 발탁된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말하는대로’ 제작발표회에서 유희열은 “정효민 PD에게 처음 제안받고 의미는 좋은데 더럽게 재미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머릿속에서 그 기획안이 떠나지 않더라”며 “얼마나 재미없을지가 너무 기대됐는데 1, 2회를 보고 반성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사진=JTBC 제공]

하하 역시 “더럽게 재미가 없을 것 같아서 저도 걱정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정효인PD가 ‘마녀사냥’부터 히트 프로그램을 많이 하신 분이고, 공감 능력의 1인자 유희열 MC님이 옆에 계신단 이야기를 듣고 큰 의지가 됐다”고 말했다. 또 “예전처럼 고민이 있거나 유일한 스트레스 해소법은 대화”였다며 “10년 동안 뛰다보니 앉아서 좀 해보고 싶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말하는대로’는 말로 하는 버스킹, 말할 꺼리가 있는 4명의 출연자가 거리로 나가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유희열과 하하가 MC를 맡았다.

둘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칭찬 일색이었다. 유희열은 “하하는 나보다 더 뜨거운 사람이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누구보다 뜨겁게 반응해주는 분”이라며 “후배지만 많은 부분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하하도 “유희열은 누구보다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며 “한 아빠로서 열심히 살아가는 두 남자의 케미와 위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유희열은 ‘말하는대로’를 “착한 예능”이라고 평했다. “재미없을거라는 고민을 모두 많이 했지만, 꼭 우리가 웃음이라는 강박과 재미만이 예능에서 가져가야 할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말 속에 여러 온도가 있는데 그런 것들을 잡아내고 이야기가 오고 가는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포부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정효민 PD는 “요즘 시청자들이 원하는 맛이 무엇일까 고민했는데 노래 맛이나 음식 맛은 아니길 바랬다”며 “결국 카페를 가서 누군가와 부담없이 나누는 것처럼 출연자들과 또 자기 자신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말하는대로’는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