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약돌 디자인 포켓포토 출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는 21일 포켓포토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박혔다. 곡선형 디자인이 눈에 띄는 제품이다.

포켓포토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곧바로 출력하는 초소형 포토 프린터다. 기존 즉석 카메라와는 달리 출력할 사진을 고를 수 있고 동일한 사진도 여러 장 출력할 수 있다. 포켓포토는 지난 2012년 9월 국내에 처음 출시된 이후 하루 평균 약 1000 대씩 판매될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LG전자는 포켓포토 신제품(모델명: PD269)에 조약돌처럼 모서리가 둥근 디자인을 적용해 패션 소품 같은 IT 기기를 완성했다.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제품 전면부에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존원(JonOne)의 그래피티, 쥬얼리 하트, 체리 블러썸 등 다양한 패턴을 적용했다.

LG전자가 21일 초소형 포토 프린터인 포켓포토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LG전자는 모서리가 둥근 디자인에 세계적인 아티스트 존원(JonOne)의 그래피티 등 패턴을 적용해 패션 소품같은 IT기기를 완성했다. LG전자 모델이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포켓포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출하가는 15만9000원.

휴대성도 뛰어나다. 무게는 스마트폰 수준인 169g이다. 기존 제품보다 14g 가볍다. 손바닥만한 크기(79.8×122.5×22.5mm(밀리미터))로 자켓 주머니, 여성들의 파우치 등에 쏙 들어간다.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iOS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블루투스(Bluetooth)나 NFC(근거리 무선통신)를 통해 포켓포토로 보내서 출력할 수 있다. 포켓포토는 완전 충전상태에서 최대 20매까지 인화할 수 있다. 출하가는 15만9000원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담당 허재철 상무는 “다양한 디자인의 포켓포토로 초소형 포토 프린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