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초토화’ 작전에 맞불…“서울 불바다나 걱정하라” 위협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은 22일 우리 군 당국의 평양초토화 보복작전에 대해 “서울 불바다나 걱정하라”며 위협했다.

북한 인터넷 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최근 국가 핵무력 완성을 위한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를 걸고들며 복닥소동을 일으키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어리석은 추태가 참으로 꼴불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우리 공화국은 이미 적들이 사소한 징후라도 보인다면 핵탄두를 만장약한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에 대한 즉시적인 발사명령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선포하였다”며 “이것은 우리의 핵탄두가 서울을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위협했다.


이어 “웬만한 수소폭탄 한 개면 세계의 어떤 대도시라도 순간에 파괴해버릴 수 있다는 것은 초보적인 상식에 속한다”며 “‘평양초토화’를 떠드는 남조선 당국의 호전적 객기로 하여 서울이 지도상에서 완전히 없어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것은 우리 공화국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공화국이 올해에 들어와서만도 몇 차례나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아량과 성의를 보이고 애국애족의 열렬한 호소를 보낸 것은 조국통일의 다른 방법을 몰라서가 아니며 그러한 힘과 능력이 없어서도 아니다”라고 억지를 부렸다.

매체는 “우리 군대와 인민이 온갖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면서 군사력을 백방으로 강화한 것은 미국이 몰아오는 핵전쟁의 불구름을 막고 민족의 운명을 지키기 위해서였고 오늘 소형화, 정밀화, 다종화된 핵타격 수단들을 가지게 된 것도 미국과의 판가리 결전을 미국 본토에서 결속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남조선 호전광들이 기어코 미국의 전쟁 대포밥으로 나선다면 남조선도 어차피 우리의 보복타격의 과녁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미국의 핵우산도 이미 우리의 핵보검 앞에 맥을 추지 못하게 되여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우리 국방부는 최근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 핵무기 사용 징후 등 유사시 전쟁지휘부가 숨을 만한 해당 구역을 초토화하는 ‘대량응징보복’(KMPR:Korea Massive Punishment & Retaliation) 작전개념을 국회에 보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