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기후변화 대응, 늦출 수 없는 인류 공동과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인류의 공동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유엔총회 본회의장에서 개최된 유엔총회 계기 파리협정 발효 고위급회의 영상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를 위해 신기후체제의 기반이 되는 파리협정을 채택한 것은 인류 역사에서 매우 의미 있고 중요한 성취”라고 했다.

이어 “이제 가장 중요한 첫 단계가 되는 협정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 노력해야 하겠다”며 “신기후체제는 의지와 신뢰에 기반을 둔 체제인 만큼 우리 모두의 강력한 의지와 굳건한 신뢰를 확인할 수 있도록 연내 파리협정이 발효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은 협정 비준을 위한 국내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 왔다”며 “현재 진행중인 국회 비준동의 절차를 거쳐 연내 비준이 가능하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국내적으로 파리협정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할 계획”이라며 “한국은 이러한 제도적 기반을 기초로 파리협정의 단순한 이행을 넘어 기후변화 대응이 경제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에너지 신산업 확대 등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나아가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등과 협력해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 지원에도 노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