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쏜 총에 흑인 또 피살…흑백갈등, 대선판을 흔들다

샬럿·털사서 흑인남성 2명사망
힐러리·트럼프, 양측 적극 위로

미국 샬럿과 털사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흑인이 숨지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미국 사회가 또 다시 극한 대립의 소용돌이 속으로 휘말려 들어가고 있다. 계속되는 흑인 피살사건은 자칫 잘못하면 미 대선 판도를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휘발성 강한 이슈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모두 경찰과 흑인 양쪽을 다독이는 조심스런 대응에 나섰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오후 샬럿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용의자를 찾던 경찰이 다른 흑인 남성 키스 러몬트 스콧(43)에게 총을 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자신을 스콧의 딸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을 통해 경찰들이 발포했을 때 아버지는 아들의 통학버스를 기다리면서 비무장 상태로 책을 읽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아버지가 장애인으로, 경찰이 전기충격기를 사용한 뒤 4차례 총을 발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커 퍼트니 경찰국장은 21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빈슨 경관이 사건 현장 목격자들이 들을 수 있을 정도의 큰 목소리로 분명하게 스콧에게 총을 버리라고 경고했다”면서 “차에서 스콧의 총기를 수거했지만, 딸의 주장처럼 책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번 사건으로 20일 오후 늦게부터 21일 오전까지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다. 특히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경찰관 16명이 돌 등에 맞아 다치면서 경찰과 흑인 공동체 간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또 다른 이들은 85번 주간 고속도로를 막고 트레일러에 불을 지르기도 했다. 어떤 이들은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손들었으니, 쏘지 마!”를 외치거나 ‘우리를 그만 죽여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기도 했다. 경찰은 최루탄과 섬광탄을 사용해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오클라호마 주 털사에서 40세 흑인 비무장 남성 테렌스 크러처가 경찰의 총격에 숨지자 수백 명이 경찰본부 밖에서 시위를 벌였다.

힐러리는 이와 관련 21일 플로리다 주(州) 올랜도 유세에서 “우리는 두 사건에 대해 아직 자세히 모르지만, 경찰에 의해 숨진 흑인 리스트에 2명이 추가됐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며 “참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목숨을 잃지 않아야 할 사람들이 너무 많이 목숨을 잃었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힐러리는 그러면서도 “많은 경찰서장이 개혁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경찰을 다독이는데도 신경을 썼다.

트럼프도 이날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유세에서 “젊은 경찰이 무슨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녀가 놀라고 숨이 막혔던 것은 아닌지…그렇다면 평소처럼 행동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가 언급한 ‘젊은 경찰’은 지난 16일 오클라호마 주 털사에서 두 손을 머리 위로 든 비무장 흑인에 총을 쏜 백인 여경이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숨진 흑인은 “두 손을 들고서 자기 차로 다가가 머리를 숙였다. 우리가 생각할 때 해야 할 행동을 다 한 것이다. 그는 선량한 사람으로 보였다”며 무고한 죽음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