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시위 중 울린 총성…민간인 1명 사망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州) 샬럿에서 경찰의 총격에 흑인이 피살된 사건으로 21일(현지시간) 격렬한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민간인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샬럿-메클런버그 경찰국이 밝혔다.

이날 샬럿-메클런버그 경찰국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시위 도중 한 민간인이 다른 민간인의 총격에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국은 경찰관 1명도 부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며 총격이 경찰에 의한 것이 아니었다고 표명했다. CNN은 시위 도중 총격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추가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오후 경찰은 체포영장이 발부된 용의자를 샬럿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찾다가 다른 흑인 남성인 러몬트 스콧(43)에게 총을 쐈다. 스콧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곧바로 사망했다. 총을 쏜 경관인 브렌틀리 빈슨은 통상절차에 따라 직무휴직에 들어갔다. 빈슨 경관은 스콧과 마찬가지로 흑인이었다. 


경관들은 스콧이 총을 갖고 차 밖으로 나와 이를 위협적으로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자신을 스콧의 딸이라고 주장한 한 여성은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의 아버지가 아들의 통학버스를 기다리면서 비무장 상태로 책을 읽었다고 말했다. 커 퍼트니 경찰국장은 이후 21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빈슨 경관이 사건 현장 목격자들이 들을 수 있을 정도의 큰 목소리로 스콧에게 총을 버리라고 경고했다”라고 재반박했다. 빈슨 경관은 당시 사복을 입고 근무 중이어서 보디캠을 착용하지 않았다. 다른 세 명의 경관은 보디캠을 착용했지만, 경찰국은 녹화된 동영상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표명했다.

분노한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20일 오후 진행된 시위는 평화로웠지만 오후 일부 시위참가자들이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면서 격화됐다.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85번 주간 고속도로를 막고 트레일러에 불을 질렀다.

경찰은 최루탄과 섬광탄을 터뜨리며 시위대에 나섰다. CNN은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경찰관 16명과 시민 7명이 부상을 당해 병원에 이송됐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