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지도부 제거계획 첫 공식화…韓국방 “김정은 제거 특수부대 운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제거작전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일명 김정은 제거작전을 실시할 특수부대 운용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장관이 공개적으로 김정은 제거작전을 실시할 의지가 있음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와 한미 군 당국의 반복된 대북 경고 메시지에 아랑곳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도발을 일삼자 한 장관이 우리 군 차원에서 실시할 수 있는 최고 수위의 대응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한 장관은 이날 김성찬 새누리당 의원이 ‘(군이) 김정은 제거 특수부대를 만든다는 게 사실이냐’고 질문하자 “그런 계획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한 장관은 이어 동시에 다량으로 정밀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전력, 특수 작전부대를 투입해 북한 지도부를 응징하는 KMPR(대량응징보복)을 거론하며 “우리가 (북한 도발) 억제를 위해 적 지도부를 포함한 주요 지역에 대해 정밀 미사일 능력 위주로 보복할 수 있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난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전격 실시하자 그날 오후 킬체인(도발원점 선제타격체계), KAMD(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 KMPR 등 3K로 불리는 우리 군의 3축 타격체계를 처음 발표했다.

기존에는 킬체인과 KAMD 등 적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수세적 차원에 그쳤다면, 북 5차 핵실험을 계기로 KMPR 개념을 더해 보다 적극적인 공세적 대응 개념으로 보강한 것이다.

미 특수부대 작전 투입 장면

우리 군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 특이동향이 발견될 경우 킬체인으로 도발원점을 선제타격하는 1축 대응, 북한이 이미 미사일을 발사했을 경우 패트리엇이나 사드, 우리 군이 자체개발한 요격무기 M-SAM(중거리지대공미사일), L-SAM(장거리지대공미사일) 등으로 요격하는 2축 대응을 북 도발에 대비한 주요 대응개념으루 수립해왔다.

이번에 공식 추가된 KMPR은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당했을 경우, 북한 지휘부와 평양 일부 지역을 지도에서 완전히 없애버리는 강력한 응징 및 보복 방안을 담고 있다. 여기에 북한 김정은에 대한 일명 ‘참수작전’마저 포함된 것이다.

북한 김정은에 대한 참수작전 계획은 지난 3월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연습 및 독수리훈련에서 오사마 빈라덴 참수작전 등에 투입된 미 특수부대가 참가하면서 세상에 처음 알려졌다.

당시 우리 군은 참수작전이란 개념이 군의 공식 작전개념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며 관련 내용이 공개되는 것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러나 그 이후 북한의 도발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5차 핵실험마저 강행하자 KMPR 개념을 공식화하며 김정은 제거작전의 존재 역시 최초로 인정했다.

우리 군의 북한 지도부 참수작전 계획은 공식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1968년 1월 21일 김신조 등 31명으로 구성된 북한 특수공작원 부대가 청와대 습격을 기도한 이후 본격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우리 군은 김일성 제거작전을 실시하기 위해 특수비밀요원 양성에 돌입해 상당한 진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작전 실시 직전 남북화해무드가 조성되면서 서랍 속 계획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역시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제거작전, 9.11 테러 주범으로 지목된 오사마 빈라덴 제거작전 등에 특수부대를 투입해 모두 성공시키는 등 상당한 노하우와 경험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