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여심 노려라… 와이드앵글, ‘북유럽 패턴 시리즈’ 신제품 출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이 가을 라운드 시즌을 맞아 스웨덴 디자이너 부부 뱅트 앤 로타와 손잡고 젊은 여성 골퍼를 겨냥한 ‘북유럽 컬래버레이션 패턴 시리즈’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시리즈는 풀오버(스웨터), 베스트(조끼), 셔츠형 티셔츠 등으로 북유럽 대표적 동물 순록과 부엉이 패턴을 추가했다. 꽃, 나무, 별 등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조합해 독창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사진] 와이드앵글 부엉이 패턴 니트 베스트, 큐롯

콜라보 ‘부엉이 패턴’ 시리즈는 부엉이를 모티브로 경쾌한 분위기를 살렸다. 모두 100% 울 소재를 사용해 부드럽고 따뜻하며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일상 생활에서도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콜라보 부엉이 ‘원 포인트 풀오버’는 그레이와 오렌지, ‘전체 패턴 풀오버’는 와인과 블랙 컬러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각각 15만 8000원, 17만 8000원이다.

니트 베스트는 목 부분을 감싸는 형태로 디자인 되어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며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콜라보 부엉이 ‘니트베스트’는 그린, 그레이, 머스타드 컬러로 선보이며, 가격은 13만 8000원이다.

와이드앵글 콜라보 ‘패턴 셔츠형 티셔츠’는 면과 저지 소재를 사용해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허리라인을 살려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 할 수 있어 필드뿐만 아니라 외출 등 일상생활에서 활용가능하다. 가격은 12만 8000원부터 13만8000원이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가을 시즌을 맞아 여성 골퍼들의 라운드 실력과 세련된 스타일을 마음껏 자랑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데 주력했다”며 “가볍고 편안한 소재로 착용감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은은하면서도 따뜻한 컬러에 와이드앵글만의 독특한 패턴을 입혀 필드는 물론, 일상 생활에서도 눈길 끄는 패션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