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2020년까지 전기車 5만대 보급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가 전기차 보급과 전기자동차 인프라 구축에 발벗고 나선다.

경기도는 현재 550대 수준인 도내 전기자동차를 2020년까지 5만대로 늘리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우선 전기자동차 도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고속도로 통행료와 주차요금 감면을 추진하고, 신규 구매 시 취득세 등 최대 400만 원 규모의 세제혜택 지원 등 전기차에 대한 인센티브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또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부문에도 올해 김포시 전기버스 보급을 시작으로 타 시군으로 확대를 유도하기로 했다.

전기자동차 장거리 운행에 필수적인 공공 급속 충전소도 확대한다. 도는 중앙부처, 시‧군 및 민간충전서비스 제공사업자 등과 협업하여 현재 도내56개소에 설치된 급속충전소를 2020년까지 현재의 10배 수준인 56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여기에 아파트, 근린생활시설 등 대형 신축건축물에는 충전기 설치와 전용 주차면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조례를 마련하는 한편, 관광·휴양시설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이용시설에 급속 충전기를 확충하도록 권고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밖에도 도는 설치 된 충전소 위치정보를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인터넷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등 전기차 이용자에게 편의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건 경기도 환경국장은 “전기자동차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으로 5만대 보급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 민간부문의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다양한 제도개선을 통해 전기자동차 이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도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