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철타고 출근’ 정찬민 용인시장, 대중교통 홍보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정찬민 용인시장이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집 근처 기흥역에서 경전철을 타고 시청사로 출근했다.

이날 오전 8시30분 경전철을 탄 정 시장은 만나는 시민들과 악수하며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시장은 시민들에게 “가까운 거리는 걷고 일주일에 한번만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심폐기능과 기초체력 향상에 도움이 되고 온실가스를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용인시는 이날 전 직원이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이나 자전거로 출근하는 ‘승용차 없는 날’ 행사에 동참했다. 또 기후에너지과 직원들은 환경단체와 함께 경전철 시청역에서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홍보캠페인도 전개했다. 


1997년에 프랑스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말자’는 구호로 시작된 ‘세계 차 없는 날(World Car-Free Day)’ 행사는 현재 전세계 40여개 국가 2000여개 도시에서 동참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1년 시민단체 주도로 시작했다가 2008년부터 정부 주관 행사로 열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