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손’ 84명, 용인 ‘개미천사’ 기부동참 화제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 어린이집 원아 84명이 용인시가 역점사업으로 펼치고 있는 ‘개미천사(1004) 기부운동’에 동참해 화제다.

용인시는 처인구 삼가동 용인시립어린이집 원아 84명이 용돈을 쓰지 않고 한푼 두푼 모은 ‘원숭이 저금통’을 개미천사 기부운동에 사용해 달라며 21일 어린이집 교사들과 함께 정찬민 시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6~7세 어린이 10명은 고사리 같은 손으로 작은 정성이 담긴 ‘사랑의 저금통’을 들고 인솔 교사와 함께 직접 시장실을 찾았다.

어린이들이 기부한 성금은 교사 13명 몫까지 포함해 총 102만9770원. 지난 7~8월 두달간 부모나 친지로부터 받은 용돈을 아껴 저금통에 넣은 것이다.

이날 정 시장을 만난 정민성 어린이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고 엄마가 이야기 해주셔서 동생과 함께 저금했어요. 저금통을 전달하는데 떨리고 부끄러웠지만 좋은 일을 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어요”라며 수줍어했다.

정 시장은 어린이들에게 “어려서부터 이웃을 돕는 마음을 가지고 배운다는 게 매우 기특하다”며 “이들 어린이들이 크면 우리 사회의 훌륭한 어른으로 자랄 것”이라고 칭찬했다. 


어린이집이 이번 기부에 동참한 것은 용인시에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개미천사 기부운동을 한다는 얘기를 듣고 여름 프로젝트로 저금통 한 개씩 갖고 성금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용인시립어린이집은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기 위해 올 상반기에는 원아와 부모들이 참여하는 바자회를 열고 수익금을 복지시설에 전하기도 했다.

‘개미천사(1004) 기부운동’은 용인시가 지난해 2월 시민들의 작은 정성으로 ‘나눔과 봉사를 통한 따뜻하고 건강한 용인’을 만들기 위해 시작한 기부 운동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