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노련 조합원 성과연봉제ㆍ강제퇴출제 반대 총력 투쟁 결의

- 서울역에 5000명 결집

- “공공기관 죽이기 정책에 총력 저항”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이 조합원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열고 정부가 추진중인 공공기관 성과연봉제와 강제퇴출제를 총력 투쟁으로 막아내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전력 시장 민영화와 해외 원전 헐값매각 등 에너지 공기업 민영화와 공공기관 양대지침 등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높았다.

이날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는 주최측 추산 5000여명이 모여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추진되는 성과연봉제와 강제퇴출제에 대한 조합원 들의 강한 반발을 짐작케 했다.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공공부문 복지를 줄인다고 사회적 기업이 다 부도 났고 성과연봉제를 하면 18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했지만 30대 대기업 일자리 1만개가 사라졌을 뿐”이라며 ”우리의 직장을 전쟁터로 만드려는박근혜 정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주영 공공노련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난 3년 반 동안개혁이라는 이름으로 공공부문에 자행된 폭력과 기만적 술수 앞에 공공 노동자의 삶은 벼랑 끝에 섰다”며 “임금피크제, 성과연봉제, 강제 퇴출제 등 재벌의 요구하항을 해소해주는 것을 넘어 에너지 공기업마저 넘겨주려는 정부의 폭주를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불법 이사회 의결로 도입한 성과연봉제를 철회하고 강제퇴출제 지침을 백지화하며 공공기관 개혁을 올바르게 하기 위해 정부측은 노동계와의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덧붙여 “정부가 온갖 궤변으로 공공기관 죽이기 정책을 부당하게 강행한다면 5만 조합원은 역량을 총동원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이경호 사무처장은 “어제 이기권 노동부 장관이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문제, 지진으로 국민들이 어려운 시기에 공공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하는 것은 국민정서 상 받아들일 수 없는 이기적 행태라고 비난 했는데 법을 무시하고 사측이 일방적으로 취업 규칙을 개정해도 된다고 불법을 조장하고 옹호한 사람은 바로 이 장관”이라고 지적 하고 “진짜 불법 노동부 장관을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전국 각지에서 모인 공공노련 조합원들은 집회 이후 서울역을 출발해 을지로를 거쳐 한빛광장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공공성 훼손 성과체제ㆍ에너지공기업 민영화 음모 중단하라’, ‘에너지 공기업민영화 반대’ 등이 적힌 현수막을 내세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