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민노총 난입 우려에 22일 전남대병원 강연 연기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사진>가 당초 22일로 예정됐던 전남대병원 강연을 미루기로 했다.

김 전 대표 측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규모 파업을 앞두고 있는 민주노총이 강연 자체를 방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 측은 이어 “전남대병원은 전국 최고수준의 의료기관으로 지역 내 명망이 높고 환자들도 많이 계시다”며 “자칫 민주노총의 개입과 그에 따른 소란으로 병원과 환자들에게 누를 끼치게 되지 않을까 우려해 강연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