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부터 차동민까지’ 한체대, 올림픽 통산 100개 메달 획득 기념행사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한국체대(총장 김성조)가 역대 통산 100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 기념행사를 열었다.

한체대는 21일 서울 송파구 한국체대 필승관에서 ‘제31회 리우올림픽 선수단 환영 및 올림픽 100번째 메달 획득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한체대 출신 1호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김진호(양궁, LA올림픽) 한체대 교수를 비롯해 이 학교 출신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임오경(핸드볼), 정지현(레슬링), 양학선(체조) 등이 참석했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까지 올림픽 메달 94개를 따낸 한체대는 이번 대회에서 박상영(펜싱), 김소희, 오혜리(이상 태권도)가 금메달을 따냈고 윤진희(역도), 김정환(펜싱), 차동민(태권도)이 동메달을 목에 걸어 올림픽 메달 100개를 채웠다. 특히 금메달리스트 박상영, 김소희, 오혜리는 자신의 두상을 청동으로 본떠 만든 모형을 본관 복도에 거는 ‘금메달리스트 청동두상 부착식’도 가졌다. 재학생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박상영은 포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김성조 총장은 “한 학교에서 올림픽 메달이 100개가 나온다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올림픽에서 계속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좋은 학교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