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열정·스타오디션·집중인성평가…이렇게도 뽑아요

눈길끄는 이색 열린채용 현장

스펙 중심의 채용 관례를 깨트린 ‘열린 채용’이 늘고 있어 눈길을 끈다.

SK그룹은 지난해부터 불필요한 선발 요건들을 배제하고, 직무역량 중심의 채용을 강화했다. 2015년 상반기부터 입사 지원서에 외국어 성적, 해외거주 경험, 수상 경력, 자격증 종류 등을 제외하고 최소한의 기본 요건만 적는 ‘스펙 없는 서류전형’을 도입했다. 입사 지원서에 사진란도 없앴다.

특히 SK는 차별적인 인재 선발 방식으로 탈(脫)스펙 ‘바이킹챌린지’ 전형을 진행해오고 있다. 일반 전형과는 달리 필기전형 없이 지원자가 보유한 끼와 열정을 기준으로 선발하고, 지방을 순회하면서 오디션 형태로 운영한다.

SK 관계자는 “구직자에겐 자신의 특장점을 스스로 PR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은 구직자의 도전정신과 재능을 촘촘히 살펴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스타오디션’과 ‘달인채용’ 등 열린 채용으로 전체의 약 10~20%를 선발한다. 2013년부터 시행해온 스타오디션은 학교와 학점, 영어성적 등과 무관한 직무 관련 역량을 약 5분 간 자유롭게 발표하는 전형이다. 스타오디션 합격자는 서류 전형이 면제되는데, 지원자가 작년 약 500명에서 올해 3000명으로 늘 정도로 구직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정직무(유통영업ㆍ보안 등) 선발에 도입된 ‘달인 채용’은 스펙보다는 실제 경험이나 성공 사례 등이 중심인 채용 방식으로, 직무와 관련된 다양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에게 기회를 제공한다.

KT 채용 담당자는 “열린 채용을 통해 입사한 신입사원이 실제 업무 수행 과정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단순한 스펙이 아닌 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인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11년부터 ‘현대자동차 잡페어’(채용박람회)를 실시하고 있다. 자기소개서 1대 1 클리닉 등 맞춤형 개별 상담과 면접 체험 프로그램, 채용 담당자와의 Q&A, 선배 사원들과의 면담 등을 지원한다. 특히 모든 정보가 비공개 된 상태에서 5분 간 진행되는 모의면접 ‘5분 자기 PR’에 구직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현대차 채용 담당자는 설명했다. 해당 과정을 통과하면 서류전형 면제 혜택이 주어진다.

현대차는 2013년부터 인성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장기 채용 프로그램인 ‘The H’도 시행하고 있다. 최종 캐스팅 된 대학생들은 4개월 간의 집중인성평가를 통해 신입사원으로 채용된다.

올해로 6회 째를 맞은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톱 탤런트 포럼’은 자신의 주전공을 산업에 접목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방식으로, 해외 우수인재 확보를 위한 채용 프로그램으로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도 우수한 디자이너와 개발자를 선발하기 위해 이색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디자이너 채용 시에는 10박 11일간의 합숙 워크숍을 통해 실무형 프로젝트 과제 우수자를 가려내고, 개발자 선발 과정에서는 자체 경진대회를 통해 실력자에게 신입 채용 기회를 부여한다.

홈플러스는 올 하반기 학력과 스펙을 배제하고, 점포 현장에서 뛸 수 있는 ‘채용연계형 인턴’을 공개 채용했다. 이번 과정을 통해 선발된 120여 명은 3개월의 인턴 실습 과정을 통해 정규직으로 채용된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