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사랑의 무료급식 봉사 펼쳐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성에너지 임직원 16명은 21일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 900여명에게 사랑의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강석기 대표이사는 “매년 명절이 끝난 뒤 어르신들은 외로움과 쓸쓸함을 더 많이 느낄 수 있다”며 “소외계층에 대한 좀 더 지속적인 배려와 따뜻한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성에너지는 오는 29일에도 취약계층 어린이들에게 사랑의 빵나눔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