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수사] 檢, ‘억대 뇌물 혐의’ 강만수 구속영장 청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전방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1일 억대 뇌물 혐의를 받는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71ㆍ사진)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에 따르면 강 전 행장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배임, 제3자 뇌물수수 등 혐의가 적용됐다.

강 전 행장이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에 오른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고교 동창인 임우근 회장이 경영하는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억대 금품을 직ㆍ간접적으로 받은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지난 19일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고등검찰청 청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에 특별수사단은 그가 기재부 장관(2008년∼2009년)과 산업은행장(2011년∼2013년) 재직한 시기에 금품을 받은 행위에 대해서는 뇌물수수 혐의를, 민간인 시절 금품수수 행위에는 알선수재 혐의를 각각 적용했다.

강 전 행장은 공직에서 물러나 한성기업 고문 자격으로 해외 여행비와 골프 비용, 사무실 운영비 등 경비를간접 지원받기도 했지만 상당액은 직접 현금으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한성기업이 강 전 행장을 고문으로 위촉한 것은 돈을 지급하기 위한 외피 만들기에 불과했을 뿐”이라며 “경제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강 전 행장에게 꾸준히 금품을 대주고 대관 로비 창구 역할을 맡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강 전 행장에게는 산은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이 지인 김모 씨의 바이오 업체 B사에 거액을 투자하도록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도 적용됐다.

대우조선은 2012년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 개발’이라는 B사의 연구개발 사업에 55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금은 2012년과 2013년 44억원까지 집행됐으나 강 전 행장이 퇴임하자 끊겼다. 기술 없이 거액 투자를 받은 사기 혐의로 김씨가 구속됨에 따라 수조원대의 국민 혈세가 투입된 대우조선은 수십억원의 투자금마저 날린 셈이 됐다.

그밖에 강 전 행장은 대우조선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종친 강모씨의 중소건설사 W사에 50억여원의 일감을 주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